Please select your country / region

Close Window
GT
GT SPORT Community
KR
월드 파이널

Mazda와의 새로운 파트너십 및 ‘RX-VISION GT3 컨셉’ 스케치 공개!

11월 23일에 모나코에서 개최된 월드 파이널에서 그란 투리스모는 Mazda가 FIA 공인 그란 투리스모 챔피언십의 파트너가 될 것이라는 발표를 했으며, 그와 함께 다음 챔피언십 시리즈에 등장할 새로운 차량인 ‘MAZDA RX-VISION GT3 컨셉’의 스케치를 공개했습니다.

이 공동 작업은 매뉴팩처러 시리즈의 준결승전이 치러지기 전, Mazda 트랙사이드 토크에서 무대에 오른 Mazda 북아메리카의 디자인 시니어 디렉터인 Julien Montousse와 그란 투리스모 시리즈의 프로듀서인 Kazunori Yamauchi에 의해 발표됐습니다.

Montousse가 Mazda의 광범위한 모터스포츠 분야 연관성을 대략적으로 소개했고, 그 이후에 Mazda의 글로벌 디자인 부장인 Ikuo Maeda가 무대에 등장해 비디오 영상으로 다음과 같은 말을 전하며 양사의 합작을 알렸습니다. “e스포츠 세계에서도 많은 드라이버들이 Mazda를 선택해 주셨으면 좋겠고, 젊은 드라이버들을 지원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저희는 그란 투리스모와의 파트너십을 체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리고 Maeda는 “그 전에 우선은 레이스에 추가될 Mazda의 새로운 모델, MAZDA RX-VISION GT3 컨셉을 소개할 것입니다”라는 발언을 남겼습니다. 그는 해당 차량이 “RX-VISION GT3를 기반으로 아름다운 디자인과 넓은 폭, 긴 노즈를 가지고 있는 차량이며, 도쿄 모터쇼에서 공개될 예정이고, 프론트 미드 엔진 방식의 FR인데다 무게 중심이 낮아 48/52라는 이상적인 중량 배분을 실현해 안정성이 좋고, 공기역학적으로도 항력이 낮아 타이어의 마모가 적게 일어난다”라고 전했습니다.

그 발표 이후로 Montousse는 차량의 스케치를 공개해 청중의 큰 박수를 이끌어 냈지요. Kazunori Yamauchi는 그 스케치를 다음과 같이 평했습니다. “차의 비율을 보면 정말 운전하기 재미있는 차가 되리라는 것은 이곳에 모인 여러분들 모두가 동의하시리라 생각합니다. 보시다시피 루프가 엄청 낮고, 4개의 타이어가 서로 가장 멀리 떨어진 곳에 자리잡고 있어 안정성이 매우 높은 차가 될 것 같은 느낌이네요.” 그리고는 “이 차는 현재 Polyphony Digital에서 모델링을 하고 있는 중”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청중들이 차에 대한 감상을 말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매뉴팩처러 시리즈에서 Mazda를 대표한 선수인 Ryota Kokubun은 “디자인이 정말 아름답고, 트랙에서 저 차를 몰고 레이스를 벌이기 좋을 것 같다”라는 언급을 남겼습니다.

트랙사이드 토크는 그 이후로 미디어 게스트들과 다양한 국가 출신의 최고 드라이버들이 팀을 이뤄 시합을 펼친 Pro-Am 레이스로 이어졌습니다. Mazda 로드스터로 새로 추가된 웨더테크 레이스웨이 라구나 세카 서킷에서 펼쳐진 이 5랩의 레이스는 프랑스의 자동차 잡지인 Sport-Auto와 뉴질랜드 출신의 GT 드라이버, Simon Bishop 팀의 승리로 돌아갔습니다.

새로운 파트너십에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차후에 공개될 예정입니다. MAZDA RX-VISION GT3 컨셉은 2002년도에 그란 투리스모 스포트에 등장할 예정입니다.